슬기로운 감빵생활(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캡처)

슬기로운 감빵생활(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캡처)


‘슬기로운 감빵생활’ 소장이 정웅인을 전출 시키라는 나과장에게 경고했다.

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는 나과장이 팽부장(정웅인 분)의 일에 대해 징계를 해야 한다고 소장에게 건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소장은 “신문에 까딱하면 대서특필 날뻔했다”며 “당연히 징계할 것이다. 내가 이래봬도 규정에는 빠삭한 사람이다”며 자리를 일어나려고 했다. 하지만 나과장은 이에 그치지 않고 “그리고 팽부장 전출 보내자”고 말했다.

소장은 “싫다”며 팽부장 전출을 안 시키겠다고 쐐기를 박았다. 이어 소장은 “그렇게 싫으면 나과장이 전출가라. 나과장 일도 잘하고 아주 좋지만 나과장 같은 사람이 있으면 팽부장 같은 사람도 있어야 한다”고 말해 나과장을 당황케 했다.

한편 앞서 교도소에 화재가 난 것으로 착각한 팽부장은 화재에 대한 트라우마 때문에 문을 개방했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