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은 앵커 "세월호 관련 MBC 보도 잊을 수 없어…마음 아프다"

손정은 앵커가 MBC 세월호 보도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뉴스데스크', '뉴스투데이' 앵커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손 앵커는 "지난 5년간 JTBC '뉴스룸'을 가장 많이 봤고, MBC 뉴스는 멀리했다"며 "MBC 세월호 보도는 아직도 잊을 수 없다. 유가족의 대리기사 폭행, 보상금, 사망 보험금 등 보도는 지금도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MBC 뉴스를 진정성 있게 하겠다. 다른 경쟁사를 의식하기보다 저희의 뉴스, 제가 하게 될 몫에 훨씬 더 집중한다는 생각을 갖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 함께한 MBC 앵커들도 "좋은 뉴스를 만드는데 노력하겠다"며 뜻을 함께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