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정해인(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캡처)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해인(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캡처)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정해인이 누명을 쓴 박일병 사망사건의 전말이 공개됐다.

1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는 유대위(정해인 분)가 면회를 온 형에게 “앞으로 오지 말아라. 어렵게 교수됐는데 본인 일도 해야지”라며 걱정하는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대위의 형은 “내 착한 동생이 어쩌다가 이런데 있냐. 꼭 누명 벗겨 줄 거다”며 오열했다.

이 가운데 박일병 사망사건의 전말이 공개됐다. 과거 박일병은 새벽에 오병장에 의해 불려나갔고 방독면을 쓴 채 오병장에게 명치를 주먹으로 맞았다. 이에 급소를 맞은 박일병은 쇼크로 사망했고 오병장은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침대로 옮겼다.

구급차에 실려간 박일병을 보고 오병장은 내무반 동료들에게 “유대위가 평소에 그렇게 준영일 괴롭히더니 낮에 애를 겁나 패더라. 새벽에 신음소리가 들려서 봤더니… 그렇게 준영이는 죽은 거다”고 거짓말 했다.

한편 유대위를 눈여겨 보던 팽부장(정웅인 분)은 박일병 사망사건에 대해 “낮에 때렸는데 쇼크사로 밤에 죽었다고? 이거 냄새가 난다”며 의구심을 품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