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김윤석 / 사진=최혁 기자

'1987' 김윤석 / 사진=최혁 기자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습니다."

1987년 1월 스물 두살의 대학생이 경찰 조사 중 사망하자 정부는 이 같이 입장을 밝혔다. 영화 '1987'이 박총철 열사 고문 치사 사건에 대해 심도있게 다뤘다.

특히 출연 배우 김윤석은 영화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13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CGV에서 열린 영화 '1987'(장준환 감독)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탁 치니까 억이라는 대사를 내가 치게 될 줄이야 상상도 못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 말이 일간지 신문 헤드라인에 도배된 것을 본 세대다. 이것을 가지고 이런 일이 있다는 것에 대해 30년 뒤에 이 말을 하게 될 줄은 생각도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 영화에서 김윤석은 사건 은폐를 지시하는 박처장 역을 연기했다. 그는 "나이로 볼 때 감독이 김정남을 할래 박처장을 할래 얘기를 하다가 아무래도 박처장을 하면 좋겠다고 했다"라면서 "박종철 열사가 고등학교 2회 선배다. 이 배역이 누군가는 해야 하고 최선을 다해보자 했다. 그래서 맡게 됐다"라고 말했다.

영화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6월 민주화 항쟁의 기폭제가 된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이한열 열사 최루탄 피격 사건이 모티브다.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 뿐만아니라 깜짝 놀랄만한 카메오들이 극을 채운다. 오는 27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