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허영란 (사진=방송캡쳐)

‘백년손님’ 허영란 (사진=방송캡쳐)


‘백년손님’ 허영란이 남편을 최초로 공개한다.

16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은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서 허간호사로 존재감을 알렸던 배우 허영란과 남편 김기환이 후포리 ‘춘자Lee 하우스’에 입성하는 이야기가 공개된다.

앞서 진행된 스튜디오 녹화 당시 결혼 후에도 여전한 동안 미모를 자랑하는 허영란이 VCR에 등장하자 스튜디오에서 지켜보고 있던 패널들은 “예전과 똑같다”며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 날 방송에서 최초로 공개될 허영란의 남편 김기환은 연극배우로 이국적인 외모와 구릿빛 피부, 개성 있는 패션 스타일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평소 ‘백년손님’의 열혈한 애청자임을 자부한 허영란-김기환 부부는 ‘춘자Lee 하우스’로 향하는 길부터 입성한 순간까지 설레는 마음과 기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허영란은 이춘자 여사와 처음 인사할 때 와락 껴안으며 반가운 마음을 표현하며 “홍성흔 코치님이 벤 대추나무는 어디 있냐”, “나르샤 씨가 쪼던 밭이 어디냐”고 물으며 ‘백년손님’의 열혈 팬임을 증명했다.

한편 허영란-김기환 부부가 출연하는 SBS ‘백년손님-자기야’는 1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오수빈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