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우도환과 류화영 (사진출처=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매드독’ 우도환과 류화영 (사진출처=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매드독’ 우도환, 류화영의 달달한 눈빛이 오가는 ‘쓰담쓰담’ 현장이 포착됐다.

KBS 2TV 수목드라마 ‘매드독’ 측은 오늘(2일) 붙어만 있어도 섹시한 매력을 뽐내는 김민준(우도환 분)과 장하리(류화영 분)의 묘한 분위기 변화가 감지되는 스틸컷을 공개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공개된 스틸 사진에는 JH그룹 부회장 주현기(최원영 분) 비서의 뒤를 쫓던 김민준에게서 의외의 모습을 발견한 장하리가 다정한 눈빛으로 김민준의 머리를 쓰다듬는 모습이 담겨 있다.

김민준과 장하리는 만날 때마다 한 치의 양보 없는 기 싸움을 벌이면서도 매회 미묘한 기류를 형성하는 짜릿한 밀당으로 극의 재미를 끌어 올리고 있다.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를 일으킨 것으로 지목됐던 김민준의 형 김범준(김영훈 분)이 자살비행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 드러나면서 두 사람의 관계에도 변화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김민준과 장하리가 전과 달리 서로를 다정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머리를 쓰다듬는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하고 지금까지와는 사뭇 다른 두 사람 분위기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매드독’ 제작진은 “‘매드독’의 활약으로 보험설계사 이미란(공상아 분)이 사망 직전 남긴 힌트인 보험증권 원본의 비밀 등 비행기 추락 사고의 진실이 한 꺼풀 벗겨질 예정”이라며 “최강우가 태양생명으로 복귀하며 본격적으로 진실을 파헤치는 가운데 짜릿한 반격에 나설 ‘매드독’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매드독’은 비행기 추락 사고의 원인이 자살비행이 아니라는 충격적인 진실이 드러나면서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오수빈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