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주혁의 발인이 진행된 가운데 이유영이 참석했다.(사진=방송 캡쳐)

故 김주혁의 발인이 진행된 가운데 이유영이 참석했다.(사진=방송 캡쳐)


故 김주혁의 발인이 진행된 가운데 이유영이 참석했다.

故 김주혁의 연인 이유영 역시 가장 앞에서 작별인사를 건넸다. 이유영은 빈소가 차려진 지난달 31일부터 사흘간 빈소에 머물렀다. 그는 연인에게 작별 인사를 건네며 고개를 숙였고 결국 눈물을 떨궜다.

故 김주혁은 지난 10월 30일 오후 4시 30분께 서울 삼성동 영동대로의 한 도로에서 자신이 타고 있던 벤츠 SUV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 후 인근 건국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오후 6시 30분께 숨졌다.

빈소는 10월 31일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이유영은 비보를 접한 후 촬영을 중단하고 서울로 향했으며, 빈소를 찾아 자리를 지켰다. 1일 오후 1시에 진행됐던 입관식에도 함께했다.

한편 故 김주혁의 장지는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다.

오수빈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