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잠든 사이에 배수지(사진=SBS 당신이 잠든사이에 방송캡처)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배수지(사진=SBS 당신이 잠든사이에 방송캡처)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배수지가 이종석의 악플을 단 네티즌에게 경고했다.

28일 방송된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서는 정재찬(이종석 분)이 봐주기 수사를 한다며 부실수사 검사로 낙인 찍혀 인터넷에 그에 대한 신상이 떠돌고 엄청난 악플이 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남홍주(배수지 분)는 정재찬의 악플에 분노했다. 악플을 본 남홍주는 “이런 악플은 모욕죄로 고소당할 수 있다”며 경고했다.

하지만 악플은 멈추지 않았고 경고 받은 네티즌은 “겁 안난다. 왜냐하면 부실수사로 날 풀어줄 테니까”라고 답했다. 부실수사란 증거 있냐는 남홍주의 댓글에 네티즌들은 “정재찬 검사님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정 검사 시간 많네”, “댓글 달 시간에 수사해라”라며 막말을 했다.

한편 다른 댓글에서 유수경 사건 속 기하학적 혈흔을 발견한 남홍주는 로봇청소기 때문이라고 추리했고 가전제품 폐기장에서 한우탁(정해인 분)과 함께 로봇 청소기를 찾았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