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캡처

사진=KBS 캡처

개그우면 이경실이 최근 연기에 도전한 아들 손보승에 대해 입을 열었다.

19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 이경실은 아들 손보승과 게스트로 함께 했다. 과거 JTBC '유자식 상팔자'에 출연했던 손보승은 최근 종영한 MBC 주말드라마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로 연기 신고식을 치렀다.

이날 이경실은 연예인 자녀의 방송 출연 특혜에 대해 "연기 조언은 해주지만 오디션을 볼 때는 전혀 관여를 안 한다. 보통 일반인 엄마는 아들이 나오면 찾아가서 인사도 할 텐데 저는 한 번도 촬영장에 가 본 적이 없다"며 "오히려 드라마 관계자에게는 경우 없는 엄마라는 이야기를 들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방송에 출연하는 선생님들도 제가 다 아는 분이지 않나. 전화해서 아들 잘 부탁한다고 할 수도 있는데 그 말도 못하겠더라. 행여나 오해를 살까봐 조심스럽다. 이 자리를 빌어 관계자 여러분들께 감사하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