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다훈 (사진=방송캡처)

윤다훈 (사진=방송캡처)


배우 윤다훈 딸이 “아빠가 1년에 3일 빼고 술을 마셨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TV ‘남편 갱생 프로젝트 가두리’에서는 윤다훈, 조정치, 최대철이 시골 마을 회관에서 이들이 술 없이 생활하기에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윤다훈의 딸 남하나는 “지난해는 365일 중에 3일 빼고 술을 마셨다”고 아빠의 사실을 밝혀 주변 사람들에 충격을 안겼다.

이에 옆에 있던 소유진이 술을 마시지 않은 3일에 대해 묻자 남하나는 “그 3일은 저랑 같이 건강검진을 하러 간 날”이라고 밝혀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윤다훈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예전에 양주 폭탄으로 68잔을 먹었다. 이재룡과는 소주 30병 정도를 마신다“고 말해 주당의 면모를 보였다.

한편, KBS2TV ‘남편 갱생 프로젝트 가두리’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