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사진=SBS 다시만난세계 방송캡처)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사진=SBS 다시만난세계 방송캡처)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가 떠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1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에서는 성해성(여진구)이 떠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것을 예감했고 정정원(이연희)이 행복하기를 바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해성은 정정원에게 “할 얘기가 있다. 네가 모르는 얘기해주려고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성해성은 “처음 일했던 레스토랑 기억나지? 네가 보조로 들어가기 하루 전날 밤에 차민준(안재현)대표님을 만났었다”며 전했다.

이어 그는 “대표님의 차를 택시로 착각한 넌 네가 그린 그림을 돈과 함께 껴서 대표님에게 전달했고 대표님은 그 그림을 아직까지 간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성해성은 “대표님과 잘 지내고 있는 미래였으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이에 정정원은 분노했다.

오수빈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