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측 "매니저 부주의로 교통 사고..예린 염좌 진단"


여자친구 소속사 쏘스뮤칙 측이 교통사고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했다.

10일 걸그룹 여자친구 소속사 쏘스뮤직 측은 "이번 사고는 운전자인 당사 매니저의 부주의로 발생한 사고로, 가장 먼저 피해자분들께 사과의 말씀 전한다"며 "여자친구의 출연을 기대하셨을 INK콘서트 관객 여러분과 이번 사고로 인해 인근 교통체증을 일으켜 불편을 끼친 점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또한 "사고 직후,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한 결과 멤버 예린은 오른손 새끼손가락 염좌 진단을 받았으며, 매니저와 나머지 다섯 멤버는 경미한 타박상 외에는 다행히 별다른 이상은 없는 것으로 진단받았습니다"라며 "현재 여자친구는 귀가하여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13일 출시를 앞둔 컴백 일정은 예정대로 소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앞으로 당사는 이번과 같은 사고가 또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철저히 신경 쓰고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 놀라셨을 팬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전해드립니다"며 다시 한번 사과했다.

앞서 여자친구는 지난 9일 인천문학경기장에서 열리는 INK콘서트 참석차 이동하던 중 운전자의 부주의로 앞차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당했다.

고승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