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사진=MBC '죽어야사는남자' 방송캡처)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사진=MBC '죽어야사는남자' 방송캡처)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에게 김병옥이 용서를 구했다.

2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 마지막 회에서는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최민수 분)이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선언한 것을 이지영A(강예원 분)가 뒤늦게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지영A는 알리 백작에게 “미쳤어요?”라며 반발했고 알리 백작은 강호림(신성록 분)에게 “내가 뭘 잘못한 거냐”며 당황했다.

이 가운데 이날 알리 백작은 한소장(김병옥 분)으로 부터 과거 일에 대해 사과 받았다. 한소장은 “과거 아랍, 근로자 납치 현장에서 정부가 인질을 모두 구할 돈이 없어 그 분들에게 빚을 졌다”면서 “이제 과거는 잊고 당신의 고향을 용서해달라”고 말했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