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삼시세끼’/사진제공=tvN

‘삼시세끼’/사진제공=tvN

‘삼시세끼’/사진제공=tvN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3회에서 이서진에릭윤균상 삼형제의 마음을 사로잡은 한지민의 여름 득량도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18일 방송에서는 게스트가 있는지 없는지, 누구인지에 따라 극명하게 달라지는 삼형제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이번 시즌 첫 게스트로 등장한 한지민은 꾸밈 없고 털털한 매력으로 시니컬한 이서진을 무장해제 시켰다. 또 한지민은 ‘에셰프에릭의 조용한 요리 시간에 대화를 이끌어 냈고, 낯가리는 윤균상의 마음까지 단번에 사로잡으며 일명 갓지민으로 등극했다.

최고의 호흡을 자랑했던 게스트 한지민이 삼형제와 여름 득량도 마지막 날을 보내고 떠나자 남겨진 삼형제는 대화가 줄어들고 심지어 무더위가 39도에 육박하자 촬영 접자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다음 게스트로 누가 올 것인지 추리하며 시간을 보내는 삼형제의 모습이 깨알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지민에 이어 두 번째 게스트 이제훈이 등장해 반가움을 더 할 예정이다.

한편,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한 끼때우기를 낯설고 한적한 농촌과 어촌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프로그램이다. 매 시즌마다 소소한 일상의 행복을 선사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