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일후, 배현진 (사진=MBC)

허일후, 배현진 (사진=MBC)


MBC 아나운서 27명이 오늘 파업에 동참한다.

18일 MBC 아나운서 27명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출연과 업무를 중단키로 지난 17일 오후 총회를 통해 결의했다.

MBC FM4U '비포 선라이즈 허일후입니다'의 허일후, MBC '생방송 오늘 저녁', '섹션TV 연예통신', MBC FM4U '세상을 여는 아침 이재은입니다'를 진행한 이재은, 최근 '2017 DMZ 평화 콘서트' 진행을 맡았던 이성배 아나운서 등 MBC 간판 아나운서들의 이름이 포함돼 있다.

이에 따라 아나운서국에는 신동호 아나운서국장을 포함한 8명과 계약직 아나운서 11명만이 잔류하게 된다.

이재은 아나운서는 이날 오전 방송된 '세상을 여는 아침'에서 "제작거부를 시작한다"고 말하며 울먹거리기도 했다.

한편 최근 MBC는 카메라기자 블랙리스트 문건 폭로 이후 기자 및 PD들이 제작을 중단했다. 언론노조 MBC본부는 오는 24일부터 29일까지 총파업 투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업무 중단에 돌입하는 아나운서 명단이다. (27명)

변창립 강재형 황선숙 최율미 김범도 김상호 이주연 신동진 박경추 차미연 류수민 허일후 손정은 김나진 서인 구은영 이성배 이진 강다솜 김대호 김초롱 이재은 박창현 차예린 임현주 박연경 한준호

양민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