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스타(사진=스톰픽쳐스코리아)

이웃집 스타(사진=스톰픽쳐스코리아)


한채영, 진지희의 코믹 모녀 스캔들을 그린 ‘이웃집 스타’가 9월 개봉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영화 ‘이웃집 스타’는 스캔들메이커 톱스타 ‘혜미’(한채영)와 ‘우리 오빠’와의 열애로 그녀의 전담 악플러가 된 여중생 ‘소은’(진지희)의 한집인 듯 한집 아닌 이웃살이 비밀을 담은 코믹 모녀 스캔들을 그린 작품으로 9월 개봉을 확정했다.

가장 기대가 되는 변신은 최근 ‘언니쓰’로 뜻밖의 허당 매력을 보여주며 화제를 모은 한채영이다.

티저 포스터 속 “한스타”라는 카피에서 예상할 수 있듯 잘 나가는 톱스타이자 동시에 옆집 여중생 딸과 한집인 듯 한집 아닌 동거를 하고 있는 ‘혜미’는 지금까지 아껴두었던 한채영의 허당미와 도도한 매력을 더욱 인상적으로 보여줄 예정이다.

아역 배우가 아닌 어엿한 성인 배우로 발돋움하고 있는 진지희는 엄마 ‘혜미’의 “전담 악플러”이자 하나밖에 없는 딸 ‘소은’으로 분했다. 14년 동안 꾸준히 활동하며 자신만의 연기 영역을 넓히고 있는 진지희는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는 물론, 특수한 상황에 놓인 캐릭터의 고민까지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탄탄한 연기력을 뽐낼 것으로 보인다.

또한 코믹 포텐 터진 한채영과 진지희, 두 여배우의 남다른 모녀 케미스트리도 놓칠 수 없는 포인트로, “터지면 큰일나”는 ‘혜미’와 ‘소은’의 모녀 스캔들 발각 위기를 어떻게 모면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 둘 사이에 등장한 한 남자 임슬옹의 활약도 기대된다. ‘한혜미’와 열애설이 난 ‘아이돌 그룹의 리더 갓지훈’으로 등장하는 것. 의도치 않게 ‘혜미’와 ‘소은’ 사이에서 고뇌(?)를 겪는 ‘갓지훈’은 연기돌 계보를 잇는 임슬옹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가 더해져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벌써부터 맹활약이 기대되는 주연 배우 외에도 ‘이웃집 스타’의 재미를 배가시킬 ‘코믹 달인’ 배우들도 총출동했다.

극 중 ‘혜미’와 ‘소은’의 관계에 대해 의심을 품고 있는 기자 역으로는 임형준, 그와 수시로 맞닥뜨리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는 문구점 딸 ‘미향’ 역으로는 솔비가 맡아 맛깔나는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못말리는 결혼’으로 특유의 코미디 연출력을 선보인 김성욱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더욱 믿음이 가는 ‘이웃집 스타’는 한번 터지면 멈출 수 없는 ‘웃음 스캔들’로 관객들에게 기분 좋은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오수빈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