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최진실 딸 최준희 "엄마·아빠 이혼, 할머니 때문" 지상파 출연 예고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준희(14) 양이 외할머니와의 불화를 주장해온 가운데 곧 지상파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사연을 밝히겠다고 예고했다.

지난 5일 SNS를 통해 외할머니의 상습 학대를 주장,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힌 최 양은 지난 6일 새벽에도 재차 글을 올려 외할머니가 자신의 연예계 데뷔를 막고 훈육이라고 보기 어려운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최 양은 "엠넷 '아이돌학교' 1·2차 오디션에 다 합격했지만 외할머니가 제가 공들여 쌓아온 탑을 무너뜨렸다"며 "그러면서 오빠는 어떻게든 연예인을 시켜주려고 여기저기 알아보고 다니셨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것은 가정폭력이다. 폭행과 훈육은 다르다"며 "엄마와 아빠가 이혼한 원인도 할머니"라고 주장했다.

최 양은 자신이 쓴 글을 올렸다 삭제하기를 반복하고 있어 정확한 내용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경찰도 최 양의 주장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 양은 또 해당 글을 통해 오는 17일 '속보이는 TV 인사이드'에 외할머니와 함께 출연한다고 예고했다.

이 프로그램은 일상에서 문제를 겪는 사람들의 심리를 전문가와 함께 추적해보는 시사교양 프로그램으로, KBS는 최 양의 가족이 출연하는 방송분을 준비 중이며 방송일은 미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