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김신영(사진=해당방송 캡처)

무한도전 김신영(사진=해당방송 캡처)


‘무한도전’ 김신영이 외다무다리 베개싸움에서 예능감을 뽐내며 시청자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29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무도 썸머 페스티벌’ 특집으로 홍진경과 김신영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신촌 물총 축제, 고창 수박 축제, 서울과 부산에서 열린 프랑스의 디너 축제 디네앙블랑, 보령 머드 축제, 대구 치맥 축제, 한강 불꽃 축제 등 전국의 축제를 여의도 MBC에서 체험하는 것.

이날 방송에서는 멤버들과 게스트들은 지칠 정도로 수많은 몸개그를 선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보령머드축제에서의 김신영의 활약은 대단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보령머드축제를 체험하기 위해 '무한도전' 멤버들과 홍진경 그리고 김신영은 외나무다리 베개싸움을 벌였는데 이 때 마지막에 남은 사람은 김신영과 정준하였다.

김신영은 정준하하고의 베개싸움에서 베개로 때리는 척 하면서 손으로 빰을 때려 웃음을 자아냈다.

정중하는 김신영에게 맞자 “왜 철썩 소리가 나지”라고 말해 사람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특히 나중에 김신영은 대놓고 정준하를 손으로 때리기도 했다.

결국 김신영의 승리로 대결이 끝났고 김신영은 고생 끝에 보상으로 아이스크림을 먹을 수 있었다.…

고승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