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썸머 페스티벌 (사진=MBC)

무한도전 썸머 페스티벌 (사진=MBC)


'무한도전' 멤버들이 썸머 페스티벌을 즐기며 '천당과 지옥'을 오간다.

29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국내외 썸머 페스티벌을 집대성한 '무도 썸머 페스티벌'이 정체를 드러낸다. 방송 전 제작진은 천당과 지옥을 오간 멤버들의 반전 스틸을 공개했다.

드레스코드는 화이트로 시작은 우아했다. 화이트 양복에 단정한 머리, 선글라스로 멋스러움의 정점을 찍은 유재석은 한껏 차려 입고 오렌지주스가 담긴 투명한 와인 잔을 들고 건배사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다른 멤버들 역시 저마다 고급진 화이트 의상을 멋스럽게 차려 입고 분위기를 즐기고 있다.

하지만 이후 스틸엔 진흙탕 싸움을 방불케 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돼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우아한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온 몸을 머드에 맡긴 멤버들과 페스티벌 레이디 홍진경과 김신영의 모습이 공개된 것.

머드풀장에서 손에 무언가를 쥐고 죽을 힘을 다해 빠져나가려는 하하와 이를 제지하려는 다른 멤버들의 모습, 힘이 빠져 이를 지켜보고 있는 홍진경의 모습 또한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박명수가 손으로 꼭 쥔 무언가를 입에 대고 있는데, 이를 저지하는 김신영의 투혼이 웃음을 자아낸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는 국내외 유명 썸머 페스티벌을 총망라한 '무도 썸머 페스티벌' 중 프랑스의 디네앙블랑, 보령의 머드축제를 만끽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긴 것.

프랑스의 디네앙블랑은 화이트 의상을 입고 저녁을 먹는 유명 페스티벌로 멤버들은 디네앙블랑이라는 페스티벌 명칭을 듣자마자 "그래 이런 거 하나 있어야지~"라며 흥분된 마음을 감추지 못했지만 이내 현실과 직면해 현장이 웃음바다가 됐다. 특히 디네앙블랑을 즐긴 이들의 고급진 화이트 의상은 제작진이 던진 '아이스크림' 떡밥 하나로 보령 머드축제의 머드풀장을 누비게 됐다는 후문.

'무한도전' 측은 "고급진 프랑스축제 디네앙블랑을 즐기던 멤버들이 머드에 빠지게 되는 모습 등이 재미있게 담길 예정"이라면서 "다양한 축제의 매력에 빠져 그 어느 때보다 천진난만한 모습을 보여줄 멤버들, 그리고 페스티벌 레이디 홍진경-김신영과 함께 즐거운 토요일 저녁이 되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고승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