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적인 그녀 오연서(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가 태미를 지키려 사죄했다.

2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 20회에서는 혜명공주(오연서)의 심복 별이(태미)가 정기준(정웅인)의 약점을 찾으려 집으로 잠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이를 안 정기준은 별이에게 먼저 칼을 겨눴고 붙잡았다. 이후 혜명공주를 불렀고 별이가 묶여 있는 모습을 본 혜명공주는 “이게 지금 뭐 하는 겝니까”라며 호통쳤다. 하지만 정기준은 “마마의 호위무사가 어찌 저의 집에 침입해 염탐을 하느냐. 살려둘 수 없다”며 목에 칼을 겨눴다.

놀란 혜명공주는 "내 사죄하겠소. 풀어주시오"라고 말했다. 정기준 또한 "저 역시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다. 마마께서 제게 큰 빚을 하나 진 걸로 하자. 허나 조용히 청나라로 가시면 그 빚 갚은 걸로 치겠다"며 말했다.

이후 궁으로 돌아온 혜명공주는 별이와 영신(류담)에게 "미안하구나 애들아. 너희들까지 위험하게 만들었어. 이제 내가 지킬 수 있는 게 아무 것도 없는 듯싶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양민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