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동하(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동하(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동하가 도주하던 중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했다.

2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에서는 차유정(나라)에게 익명의 제보자가 정현수(동하)의 살해 당시 사용했던 증거물을 제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문자를 보고 곧바로 압수수색에 들어간 차유정은 정현수의 집에서 증거물을 발견했다. 혈흔이 묻은 식칼이 발견되자 정현수는 집에서 뛰쳐나가 오토바이를 타고 도주했다.

정현수는 노지욱(지창욱)이 제보한 것으로 알고 있는 상황. 차유정과 검사 측 관계자들은 그를 추적했고, 마침 정현수의 집으로 향하던 노지욱(지창욱)도 함께 쫓았다. 하지만 달아나던 정현수는 얼마 가지 않아 뜻밖에도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에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현수의 교통사고는 데스노트의 마지막 살해를 당하게 될 사람이 미리 선수 쳤다는 의견부터 살아있는 고찬호(진주형)가 그를 궁지로 몰았을 것이라는 의견까지 다양한 의견들이 올라오며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고승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