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사진=방송캡처)

미운우리새끼 (사진=방송캡처)

이상민이 '미운 우리 새끼'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는 평균 19.7%(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최고 시청률은 23.1%를 나타냈다. 또한 타깃 시청률 2049 시청률은 10.6%를 기록해 무려 3주 연속 10%를 넘어섰다.

이날 '미운우리새끼' 최고의 1분 주인공은 이상민이었다. 빚 때문에 공황장애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상민은 최근 심해진 건망증으로 인해 건강을 염려하며 주치의를 찾았다. 이상민은 불안한 증세가 좀 나아졌냐는 의사의 질문에 "더 나빠졌다. 내가 먹는 (공황장애) 약을 7년 이상 먹으면 치매 증상이 올 수 있다고 들었는데 지금 먹은 지 3년이 넘었다. 건망증이 심해졌다"고 털어놨다.

의사는 이상민이 처음 공황장애 때문에 찾아왔던 때를 떠올리며 "그땐 공황장애보다 알코올중독이 더 심했다. 그래서 필름이 끊기는 현상도 있었고 기억력도 떨어진다고 그랬다. 필요한 경우엔 뇌 검사를 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의사는 커피 중독을 염려하며 "커피는 공황장애를 더 악화시킨다. 커피를 그렇게 드시면 약으로 좋아지는 효과보다 커피로 불안을 유발하는 효과가 생긴다"고 걱정했다. 해당 장면은 23.1%까지 치솟았다. 이날 주치의와의 상담 후 이상민은 더욱 건강 챙기기에 매진할 것을 다짐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15분 방송된다.

고승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