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미운 우리 새끼' 제공

SBS '미운 우리 새끼' 제공

방송인 이상민이 병원을 찾아 상담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정신건강의학과를 찾은 이상민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여러 차례 밝힌 이상민은 최근 녹화에서 자신이 정기적으로 다니고 있는 정신건강의학과를 찾았다.

이를 지켜보던 이상민의 어머니도 "상민이의 집에 약이 한 보따리 있더라. 하지만 나한테는 아무 것도 아니라고 했다"며 속상한 심정을 밝혔다.

지난 3년 동안 이상민을 돌봐온 주치의는 "처음 병원을 찾았을 때 사실 공황장애보다 알코올 중독이 더 심각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상민과 절친으로 알려진 MC 서장훈은 "상민이 형이 힘들 때 다른 돌파구가 없어서 술에 의존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날 이상민은 의사와 상담하며 "요즘 건망증이 심각하다. 자꾸 기억을 잃어 버린다. 혹시 공황장애 약 때문에 그런 건가"라며 "뭔가를 매일 놓고 다니고, 심지어 클렌징폼으로 이를 닦은 적도 있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자세한 내용은 오는 11일 밤 9시 15분 '미우새'를 통해 밝혀진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