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스타 / 사진제공= SBS '인기가요'

씨스타 / 사진제공= SBS '인기가요'

걸그룹 씨스타가 마지막 무대에 오르며 7년 활동을 마무리했다.

씨스타는 4일 SBS '인기가요' 무대를 마지막으로 공식 해체했다.

이날 씨스타는 마지막 신곡 타이틀곡 '론리'를 비롯해 '터치 마이 바디', '아이 스웨어', '쉐이크 잇' 등 히트곡 메들리를 선보이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들은 눈물이 아닌 미소를 지으며 마지막 무대를 즐겼다.

씨스타는 "모두의 격려 속에서 활동해 정말 행복했다"며 "(씨스타 활동은)가장 애틋하고 소중한 추억이 될 것"이라고 마지막 활동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함께 출연한 가수들은 씨스타의 마지막 무대를 진심으로 위로하고 격려했다.

트와이스는 "씨스타 선배님들 수고 많으셨다. 우리도 씨스타처럼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소녀시대 효연도 씨스타 멤버들을 감싸 안으며 그들의 끝과 또 다른 시작을 응원했다.

한편 씨스타는 2010년 6월 데뷔한 4인조 걸그룹으로 데뷔곡 '푸시푸시(push push)' '마마 보이(mama‘s boy)', '쏘쿨(so cool)', '가식걸', '나혼자', '러빙유'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각자의 길로 진로를 결정한 씨스타는 음악활동과 연기 쪽으로 활동 보폭을 넓힐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