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관 폭언 논란 홍상기 대표 기자회견 / 사진=최혁 기자

송대관 폭언 논란 홍상기 대표 기자회견 / 사진=최혁 기자

트로트 가수 송대관(71)과 폭언 논란에 휩싸인 홍익기획 홍상기 대표가 법정 대응을 시사했다.

홍 씨 측은 30일 서울 강남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송대관에게 폭언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이날 홍 대표는 "법정 대응은 끝까지 할 것"이라며 "협회 차원에서 나를 어떻게 한다는데 법정투쟁을 해서 꼭 진실을 밝히겠다. 그런 후 내가 잘못한 게 있다면 사과하겠다"며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홍 대표는 "지금 합의하라는 사람이 한 두명이 아닌데 이것은 분명히 밝혀야 한다. 둘 중 한 명이 거짓말을 하고 있으니 이건 밝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CCTV가 없었으면 어쩔 뻔 했나 싶다. 소방관제 영상 장치가 있어서 살아났다"며 "꼭 진실을 밝히겠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송대관과 홍 씨의 폭언 논란 경위는 다음과 같다.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 KBS 별관에서 '가요무대' 녹화를 마치고 내려오던 송대관이 홍 씨와 마주쳤다가 자신의 인사를 제대로 받지 않았다며 홍 씨로부터 폭언을 들었다는 것.

이후 송대관은 정신적 충격을 호소했으며 급성 우울증 진단을 받고 병원 치료를 받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