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김연경 (사진=방송캡처)

비정상회담 김연경 (사진=방송캡처)


'비정상회담' 김연경 선수가 터키에 귀화 제의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는 배구 선수 김연경이 한국 대표로 출연해 '비인기 종목의 차별이 못마땅한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주제로 각국의 비정상 대표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연경은 "리우 올림픽 이후 배구에 대한 관심이 많아져서 예전보다 나아졌지만 지원 측면에서는 여전히 부족하다보니 선수들이 운동에만 집중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자신이 속해 있는 터키 리그에 대해 "터키에서는 여자 배구가 더 인기 있다. 여자 배구에 대한 지원과 투자도 아끼지 않고 있다. 덕분에 좋은 선수들도 많이 이적하고 배구의 수준이 올라가면서 인기가 더 상승하고 있다. 한국과는 차이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 김연경 선수는 터키 측에서 귀화 제의를 받은 적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소속팀 피네르바체 회장님께서 터키 남성과의 결혼을 통한 귀화를 제의하기도 했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MC 전현무는 "터키 남성과 만난 적이 있느냐?"라고 물었고 김연경은 "소개가 들어와 개인적으로 만난 적이 있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고승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