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준 보이콧 논란

문희준 보이콧 논란

H.O.T 일부 팬들로부터 '보이콧'을 당하게 된 문희준이 논란에 대한 언급 없이 방송에 출연했다.

문희준은 22일 KBS 쿨FM '정재형 문희준의 즐거운 생활'에 출연해 "항상 응원한다"는 팬의 메시지에 "울컥한다. 감사하다"라고 답했다.

앞서 불거진 보이콧 사태에 대한 해명 혹은 입장 발표는 없었지만 문희준은 부인 소율과의 사이에서 낳은 딸 이야기로 꽃을 피웠다.

문희준은 "아기가 1시간 30분마다 의견을 울음으로 표현하고 있다"라며 육아의 고충을 토로했다.

하지만 그는 "너무 사랑스럽다"라며 "너무 예쁘지만 잘 때 특히 예쁘다는 말을 아주 조금씩 알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울 때 가슴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H.O.T 갤러리 측은 '문희준 지지 철회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문희준 보이콧에 대해 "작년에는 콘서트와 결혼, 재결합과 관련한 여러가지 문제적 언행이 잦았다"면서 "팬들은 진정성있는 해명과 사과를 기다렸지만, 돌아오는 것은 변명으로 점철된 팬 기만적 편지와 굿즈 문제 무대응, 계속되는 멤버비하 뿐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H.O.T. 갤러리 회원일동은 지금까지 H.O.T.의 5인 모두를 지지해왔으나, 오늘을 기점으로 문희준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고 4인의 멤버, 장우혁, 토니안, 강타, 이재원만을 지지하며, 향후 문희준의 모든 활동에 대해서 보이콧 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