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父가 밝힌 송중기의 인성

가수 전소미의 아빠이자 배우인 매튜 도우마가 송중기에게 감동받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44회는 ‘어버이날 특집 아버지가 이상해’로 꾸며진 가운데, 자식만큼이나 끼가 넘치는 아버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배우 차태현의 아버지 차재완, 신화 전진의 아버지 찰리박, 걸그룹 멜로디데이 예인의 아버지 안지환, I.O.I의 영원한 센터 전소미의 아버지 매튜 도우마, 그리고 아버지들을 모실 트로트 가수 김수찬이 ‘어버이날’ 특집에 출연했다.

이날 녹화에서 I.O.I의 영원한 센터 전소미의 아버지이자 영화, 드라마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 배우 매튜 도우마가 송중기와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태양의 후예’ 촬영 당시 송중기와 함께 호흡을 맞추는 장면이 많았던 매튜는 “송중기는 팔방미인이었다”라고 평해 눈길을 끌었다.

매튜는 “촬영 중 자기 개인 자리, 물 등을 나에게 주려하고 중기씨를 위한 개인 샤워시설을 나에게 먼저 양보하는 등 배려심이 너무나 넘쳤다”며 송중기에 대한 감동을 표현했다.

이어 매튜는 “수준 높은 영어까지 구사해서 정말 완벽한 사람이구나 싶었다”며 송중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차재완, 찰리박, 안지환, 매튜 도우마, 김수찬이 함께 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어버이날 특집은 오는 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