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배우 이병헌과 대우그룹 전 회장 김우중, 그의 아내 정희자 여사의 특별한 인연이 공개됐다.

지난 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연예부 기자는 "김우중 전 회장이 교통사고로 요절한 장남을 닮은 이병헌을 양자로 삼았다"고 밝혔다.

기자는 "2014년에 이병헌이 50억 원 협박녀 사건 때문에 굉장히 많은 고초를 겪었었잖냐. 많은 논란이 있었는데, 그때 이병헌 부부가 미국으로 갔다. 김우중 전 회장과 정희자 여사를 만났다고 한다. 근데 그 자리에서 정말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리면서 '어머니 제가 정말 죽을죄를 지었습니다. 심려를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라면서 사죄를 올렸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