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은 "남편 최민수, 의리 때문에 날린 돈만 40억" 폭로

방송인 강주은이 남편 최민수를 ‘돈 앞에서 바위 같은 사람’이라고 칭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종합편성채널 '동치미'는 ‘돈이 웬수다’라는 주제로 탤런트 김용림, 방송인 강주은, 방송인 이다도시, 뮤지컬배우 홍지민 등이 출연해 생각만큼 모이지 않는 돈에 대한 속내를 밝혀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강주은은 “결혼 전부터 남편이 지인들에게 빌려준 돈이 40억 원이다. 그런데 받을 생각을 하지 않더라. 돈에 얽매이지 않는 남편의 모습을 보고 ‘바위 같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1993년도에 남편에게 2억 5000만 원의 빚이 있었다. 결혼 전에는 몰랐고 그 당시에는 나도 20대 초반이라 크게 와 닿지 않았다. 남편도 아무 걱정이 없었다”고 전했다.

또 그는 “그때 18년 동안 남편의 일을 돕던 사람이 있었다. 그 사람에게 남편이 레저스포츠회사까지 차려줬다. 그런데 돈 10억 원이 든 남편의 통장을 가지고 도망가버렸다”고 털어놨다.

강주은은 “너무 놀라서 남편에게 ‘그 10억 원이 든 통장을 돌려 받아야 되지 않을까?’라고 물었다. 그런데 남편은 ‘주은아, 우리보다 돈을 빚진 사람이 더 불행한 거야. 우리는 열심히 일해서 돈을 벌 수 있어. 돈을 빚져야 하는 그 사람이 더 안 된 거야’라고 얘기를 했다. 그렇게 말하는 남편을 이해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돈에 얽매이지 않는 바위 같은 남편의 모습에 고마웠다. 그런데 그 돈으로 인해 내가 힘들게 살 줄은 그때 미처 알지 못했다. 그 이후에도 돈을 빌려가고 안 갚은 사람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강주은은 “돈과 관련한 여러 가지 사건 이후 남편은 용돈을 받는 신세가 됐다. 매달 40만 원을 받는다. 이제는 많은 사람들이 최민수 씨가 돈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됐을 거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해당 방송은 29일 토요일 밤 11시에 전파를 탄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