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이지애
택시 이지애

택시 이지애

방송인 이지애가 결혼 전에도 소개팅을 받지 않았던 이유를 밝혔다.

26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김정근, 이지애 부부가 동반 출연했다.

MC들은 KBS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던 시절부터 뛰어난 미모와 지성으로 숱한 염문설이 나돌았던 이지애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나 결국 MBC의 K씨와 결혼했다는 말에 부부는 웃음을 터트렸다.

이지애는 주변에서 이렇게 소란스러운걸 알았냐는 말에 “나는 천상 집순이라서 사실 몰랐다”며 “대시한 사람이 한 명도 없었다”고 말했다.

주변에서 소개팅이 많이 들어왔을 것 같다는 말에 “나는 운명론자라 인위적인 만남이 싫었다. 그래서 소개팅도 한 적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배우, 가수, 그리고 회장님 아들이라는 분도 있었다”고 밝혔다.

김정근은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됐다"며 "방송할 때는 인기 많은 후배 정도로 알았는데 나중에 듣고 보니 뿌듯한 느낌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