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안성기

안성기

안성기

안성기가 60주년 기념 행사를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13일 오후 서울 상암동 한국영상자료원에서는 안성기 언론 공동 인터뷰가 진행됐다. 한국영상자료원은 13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안성기의 데뷔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개최되는 ‘한국영화의 페르소나, 안성기展’을 개최한다. 안성기의 영화 활동을 되짚어 볼 수 있는 27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이날 안성기는 “작년에 영상자료원에서 이런 행사를 해야 되겠다고 해서, 부담 없이 그냥 넘어갔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다. 획을 긋는 게 싫었다”면서도 “슬쩍 넘어가는 행사가 될 줄 알았는데 막상 열고 보니까 굉장히 많은 관심도 가져주고 축하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에 관심이 있거나 나에 대해 검색해본 사람들은 내 나이를 알고 있지만, 내가 실제로 젊은 역할을 해서 50대 중반으로 알고 있다. 이 행사를 통해 얻는 것보다 잃는 게 더 많은 것 같다. 농담이다”고 웃어 보였다.

한편 1957년 김기영 감독의 ‘황혼열차’로 데뷔한 안성기는 현재까지 약 130편의 작품에 출연하며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