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은정 / 사진='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한은정 / 사진='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배우 한은정이 스토커 때문에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 한은정은 과거 스토커에 시달렸다고 고백했다.

이날 그는 "스토커가 개인적인 정보까지 유출해서 날 좀 많이 괴롭혔다. 집 앞에 찾아와 있고 밤에 힘들게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직접 만나서 '그러지 말아라' 했는데 그 사람이 말을 안 들었다. 매니저가 '내가 가서 마무리를 짓겠다' 강한 모습으로 갔는데 그 사람이 더 공격적으로 '너희 아킬레스건 다 끊어버리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근데 그 다음날 저희 매니저들이 다 등산화를 신고 왔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