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빈 사고 / 사진 = TV조선 ‘맘대로 가자’ 방송화면 캡처

박현빈 사고 / 사진 = TV조선 ‘맘대로 가자’ 방송화면 캡처

가수 박현빈이 교통사고를 당해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12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한 박현빈은 지난해 고속도로에서 4중 추돌 교통사고를 딛고 활동을 재개했다.

박현빈은 "살아오며 가장 큰 사건사고"라며 "태어나 가장 많이 다쳤다. 당시 너무 괴로웠지만 아직 1년은 안 됐는데 지금 시점에서 정말 많은 깨우침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도 차 타는 게 무섭다. 그 당시 다리를 못 쓰게 된 줄 알았다. 구급차를 타고 이동하며 가족에게 연락을 했다. 구급차에 누워 응급처치를 하고 아버지한테 제일 먼저 전화드렸던 것 같다. 지금은 아직 철심을 빼는 재수술이 남아있다. 지금도 오래 걸으면 좀 아프다"고 털어놨다.

앞서 박현빈의 어머니는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아들이 교통사고가 났다는 연락이 왔다. 새벽에 중환자실에 들어가서 딱 보니 애가 눈물범벅이 됐다. 지금 생각해도 울컥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