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제작 다큐멘터리 '더 플랜' 언론시사회
"2012년 대선, 부정 개표 의혹 …기획된 숫자 발견"
'더 플랜' 김어준 /사진=최혁 기자

'더 플랜' 김어준 /사진=최혁 기자

"우리 아이가 바른 말을 했을 때 '최고야'라고 칭찬해 줄 수 있는 나라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더 플랜' 중에서

우리의 소중한 한 표가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한다.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한다. 열여덟 번의 대통령 선거가 치러졌지만, 국민의 한 표가 제대로 된 곳에 쓰였는지 알 수 없다.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제작한 다큐멘터리 '더 플랜'은 정확하다고 믿고 있는 우리나라 개표 시스템이 실제로 얼마나 취약한지 그 문제점을 통계적인 방식으로 낱낱이 고발한다.

10일 서울 종로가 관수동 인디스페이스에서 진행된 영화 '더 플랜'(최준성 감독)의 언론시사회에서 김어준은 "2012년 18대 대선은 통계적으로 기획된 선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 플랜'은 김어준이 제작, 기획한 3부작 다큐멘터리 중 하나다. 이명박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에 대한 '저수지 게임'과 세월호 침몰 과정을 추적한 '인텐션'이 있다.

김어준은 "1억6000명이 모아준 20억으로 계획된 작품"이라며 "'더 플랜'에는 4억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더 플랜' 제작을 위해 2012년 선거 투표자료를 2년간 모으고 전문가들의 도움으로 통계적으로 분석했다.

특히 김어준은 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한 공식문서와 공식적으로 공개된 숫자를 통해 '미분류표'로 집계된 표에 주목했다.

통계학자에 따르면 18대 대선에서 집계된 미분류표는 모든 지역에서 1.5배의 수치로 박근혜 대통령의 표가 더 많이 나왔다.

일반적으로 개표 과정은 투표지 분류기를 통해 각 후보의 표를 집계하고 이후 심사집계부가 확인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영화는 컴퓨터 해킹을 통해 선관위가 안전하다고 입증한 개표 시스템을 큰 어려움 없이 조작할 수 있다는 점을 시뮬레이션을 통해 입증했다.

김어준은 1.5라는 숫자가 자연현상에서는 나올 수 없는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숫자라면서 조작이 가능한 투표지 분류기 집계 과정을 사람이 직접 확인하는 심사집계부 순서 다음으로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투표지 분류기가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결과를 낸 것을 사람이 맞는지 체크한다"면서 "이마저도 사람은 기계의 속도를 따라갈 수 없기 때문에 허점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더 플랜' 김어준, 최준성 감독 /사진=최혁 기자

'더 플랜' 김어준, 최준성 감독 /사진=최혁 기자

김어준은 지난 18대 대선이 아주 영리하게 시스템을 파악한 시나리오라고 밝혔다.

그는 " 생각해보면 투표지에 바코드나 일련번호가 있는 것도 아니고 쉽게 인쇄할 수 있는 종이"라며 "조기 대선이라 기계를 폐기하고 법적인 과정을 달리하자는 것이 아니다. 순서만 바꾸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이 먼저 세고, 기계가 확인해서 정확하게 카운트하자는 것이 이 영화의 목적"이라며 "선관위가 심사 집계부 테이블만 앞으로 빼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김어준은 직접 부정 개표 시스템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까닭에 대해 "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사람도 그 시스템으로 당선된 사람"이라며 "선거에 의해 당선된 사람만이 그 시스템에 대한 문제를 지적할 수 있다"라고 아이러니에 대해 설명했다.

최준성 감독은 "정황은 배제하고 철저히 수학, 과학으로만 이야기 하고 싶었다"라며 "통계와 컴퓨터 사이언스만으로 팩트를 보여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김어준은 "2012년 대선을 단죄하거나 파헤치자는 게 아니다"라며 "단시간 내 경각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 그런 일이 벌어져서는 안 된다는 점을 지적하기 위함"이라고 강조했다.

이 영화는 김어준의 '파파이스'와 인터넷을 통해 공개된 뒤 4월 극장에서 개봉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