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안성기

안성기

안성기

‘국민배우’ 안성기의 데뷔 60주년을 맞아 특별전이 개최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영상자료원은 7일 안성기의 데뷔 60주년을 맞아 ‘한국영화의 페르소나, 안성기 전’이 열린다고 밝혔다. 오는 13일부터 28일까지 안성기의 주요작 27편을 모아 상영한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최근 4K 화질로 디지털 복원해 최초 공개되는 ‘하얀전쟁'(정지영, 1992)을 개막작으로 ‘깊고 푸른 밤'(배창호, 1985), ‘남부군'(정지영, 1990), ‘기쁜 우리 젊은 날'(배창호, 1987), ‘개그맨'(이명세, 1988), ‘모정'(양주남, 1958), ‘하녀'(김기영, 1960) 등이 상영된다.

1952년생인 안성기는 1957년 김기영 감독의 영화 ‘황혼열차’를 시작으로 60년이 지난 현재까지 약 130편의 작품에 출연했다.

그로테스크한 미학으로 갈채를 받았던 작품 ‘하녀'(김기영·1960)를 비롯해 다수의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를 보여주면서 당시 아역으로서는 드물게 이름을 알렸다.

10대 중반까지 꾸준히 영화 작업에 참여했던 그는 10여 년의 연기 공백을 가진 뒤 1980년 이장호 감독의 ‘바람불어 좋은 날'(1980)을 통해 성인 연기자로 돌아왔다.

이후 ‘고래사냥'(배창호·1984), ‘칠수와 만수'(박광수·1988), ‘투캅스'(강우석·1993) 등 유수의 작품에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한국영화의 버팀목으로 자리매김했다. 최근까지 ‘사냥'(이우철·2015), ‘필름시대사랑'(장률·2015) 등으로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안성기는 “솔직히 실감이 나지 않는다. 지금껏 내가 이렇게 작업해 올 수 있었다는 것이 감사하다”며 “나의 최고 작품은 언제나 다음 작품이라는 마음가짐을 항상 가지고 있다. 좋은 작품에 참여할 기회가 또다시 올 것이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화 상영과 함께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권율·한예리의 사회로 진행되는 개막식에는 안성기와 다수의 작품을 함께 한 배창호 감독이 참석해 축하 메시지를 전달한다.

관객과의 대화 시간도 마련된다. 15일 ‘라디오스타’ 상영 후에는 안성기·박중훈·이준익 감독이, 22일에는 ‘개그맨’ 상영 후 안성기·이명세 감독이 자리할 예정이다.

모든 상영작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상영 일정 및 부대행사는 영상자료원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