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쌍, 사실상 해체…"길-개리 서로 연락 안해"

그룹 리쌍(개리, 길)이 사실상 해체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리쌍이 몸담고 있던 리쌍컴퍼니는 지난해부터 사실상 폐업 상태다.

두 사람은 지난해부터 리쌍컴퍼니 레이블을 각각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길이 먼저 서울 마포구에 매직맨션을 차렸고, 개리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양반스네이션에 몸담고 있다. 솔로 활동과 후배 양성 등을 명분으로 삼았지만 실상은 해체 수순을 밟기 위한 행보였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올해 초에 길과 개리가 공동투자한 강남구 신사동 건물이 매물로 나왔다.

또한 길은 지난 5일 개리의 결혼 소식도 사전에 접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개리의 한 측근은 "길도 개리와 특별히 연락하고 지내지 않으니 당연히 몰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개리와 길은 지난 2002년 힙합 그룹 리쌍을 결성해 활동했으며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