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신애, 사기 혐의로 피소…"창작 메뉴 컨설팅 불이행"

'수요미식회' 등으로 유명한 요리연구가 홍신애(김신애) 씨가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3일 연예계와 법조계 등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한 요식업체는 홍신애 씨를 사기 혐의로 서울 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사건을 받은 서울 강남경찰서는 피의자 신분으로 홍신애 씨를 소환하는 등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요식업체는 고소장에서 지난해 6월 홍신애 씨에게 메뉴 개발 컨설팅을 의뢰했으나 홍신애 씨가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해당 업체는 "홍신애가 15종 메뉴와 레시피를 자신이 고안한 창작 메뉴인 것처럼 속이고 컨설팅 결과물을 내놨다"면서 "알고 보니 이미 시중에 흔히 판매되거나 유명 오너 셰프 레스토랑에서 판매되는 레시피와 플레이팅을 그대로 복제한 채여서 금전적 피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요식업체는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지 않은 새로운 메뉴 15종을 개발해 달라'는 계약조항을 달고 3500만원의 컨설팅 비용 가운데 절반인 1750만원을 계약금으로 선지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홍신애는 지난해 SBS 이혜승 아나운서와 한 출판사를 상대로 10년 전 공동 발간한 요리책 저작권료 3000만원을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으나 사실이 아님이 드러나자 스스로 소송을 취하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