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고등래퍼’

‘고등래퍼’

‘고등래퍼’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고등래퍼’가 긴장과 충격의 반전 드라마를 선사하며 최종 파이널 라운드 진출자를 확정지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 7회에서는 ‘쇼미더머니’에서도 악명 높기로 유명한 ‘1대1 배틀’이 펼쳐져 서바이벌의 진수를 선보였다. 패자부활전에서는 최하민·김선재·방재민이 벼랑 끝에서 살아남는 재기를 발휘해 이번 배틀에 참가하게 됐다.

‘1대1 배틀’은 무작위로 뽑힌 참가자가 자신의 배틀에 유리하도록 다른 참가자 한 명을 지목해 랩 배틀을 펼치는 것이었으며, 두 명 중 한 명은 반드시 떨어지게 돼 있어 배틀을 함께 할 대상자를 선정하는 과정부터 긴장감이 고조 됐었던상황.

이번 배틀에 참여한 고등래퍼들은 자신에게 유리한 결과를 얻기 위해 상대적으로 배틀에 자신이 있을 만한 상대를 골랐지만 결과를 예측할 수 없을 만큼 박빙의 무대를 펼쳐 탈락자들에게는 더 큰 아쉬움을 남겼다. 특히, 마크를 상대로 기량을 펼쳤던 방재민과 김선재를 상대로 좋은 무대를 보여준 김윤호는 일취월장한 실력과 강호들과의 접전에서도 대등한 실력을 뽐냈지만 간발의 차로 석패했다. 김동현(MC그리)은 가사 실수로 안타깝게 이동민에 패하며 파이널 무대에 설 수 없게 됐다.

최강자 양홍원과 최하민은 누구에게도 지목되지 않아 피할 수 없는 운명의 맞대결이 성사, 진검승부를 펼치게 됐다. 특히 이번 대결은 둘 만의 실력을 정면으로 겨룰 수 있는 최초의 무대였다는 점에서 그 결과에 시선을 집중시켰다. 방송 말미에는 두 사람의 점수가 공개되지 않은 채 최하민이 파이널 무대 대기실로 들어가는 모습을 보여줘 두 명의 최강 고등래퍼의 대결 결과에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방송을 단 1회만 남겨 두고 대망의 파이널 무대가 예고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최종 우승자의 특전으로 주어지는 음원 발매에 프로듀서로 참여하게 될 ‘힙합 대부’ 타이거JK의 모습도 등장해 시청자들을 흥분 시켰다. 파이널 무대에서 최종 우승자의 영예를 안을 고등래퍼는 누구일지 다음 주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이날 방송한 ‘고등래퍼’ 7화는 평균 1.1%, 최고 1.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 유료플랫폼 / 전국 가구)

한편 ‘고등래퍼’는 31일 밤 11시에 최종회가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