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임시완 / 사진제공=NEW

배우 임시완 / 사진제공=NEW

배우 임시완 / 사진제공=NEW

배우 임시완이 진구에게 배신감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임시완은 24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 관련 인터뷰 자리에 참석했다.

임시완은 언론시사회 등 공식 석상에서 몇 차례 진구에 대한 애정을 과시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임시완은 “진구 형이 한참 선배인데도, 나와 격을 만들지 않았다. 항상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게 도와줬다”라며 다시금 팬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임시완은 곰곰이 생각하던 중 진구에게 배신감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임시완은 “작품 전에 닭가슴살을 먹으며 몸을 만들고 있었다. 형이 ‘굳이 그런 걸 먹냐. 맛있는 거 먹으면서 재미있게 촬영하자’라고 하며 술을 사줬다. 형이 술은 언제든 사준다고 했다”라고 이야기의 포문을 열었다.

임시완은 “형이 ‘원라인’ 촬영 중간쯤 ‘태양의 후예’로 화제가 됐다. 그러다 보니 광고가 많이 들어왔다며 자연스럽게 술을 멀리하기 시작했다. 그렇게 배척하라고 했던 닭가슴살을 본인이 먹고 있는 거다”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임시완은 “배신감이 밀려왔다”고 쐐기를 박았다.

임시완은 이번 영화 ‘원라인’에서 작업 대출 업계의 베테랑 장 과장(진구)을 만나 모든 걸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민 과장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오는 29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