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정소민 "이광수는 오빠같고 이준은…"

"'아버지는 이상해'의 이준 씨와 전작인 '마음의 소리'의 이광수 씨는 (성격이) 달라요."

정소민은 28일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에서 열린 새 KBS2 주말극 '아버지가 이상해' 제작발표회에 참석, 상대역 배우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아버지가 이상해'는 평생을 가족밖에 모르고 산 성실한 아버지 변한수(김영철 분)와 아내 나영실(김해숙 분), 4남매가 함께 사는 집에 아이돌 출신 배우 안중희(이준 분)이 얹혀살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가족드라마다.

정소민은 엔터테인먼트 회사 '가비'에 인턴으로 입사하는 셋째딸 변미영 역을 맡아 배우 안중희 역을 맡은 이준과 러브라인을 그리게 된다.

정소민은 전작 '마음의 소리'에서 남자친구 조석을 맡았던 이광수에 대해 "강수오빠는 친구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준에 대해 그는 "아직 두세번정도 밖에 촬영을 하지 않아 잘 모르겠다"며 "굉장히 남자다우신 거 같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배역의 관계에 있어서도 차이가 있다고 전했다.

그는 "'마음의 소리'에서는 애봉이가 좀 더 '갑'의 위치였다면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을의 위치란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