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고등래퍼’ 멘토결정전 / 사진제공=Mnet

‘고등래퍼’ 멘토결정전 / 사진제공=Mnet

‘고등래퍼’ 멘토결정전 / 사진제공=Mnet

Mnet ‘고등래퍼’가 6개 지역의 지역 대표 선발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지역 대항전에 돌입한다.

24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net ‘고등래퍼’ 3회에서는 부산경상, 광주전라 지역의 지역 대표 선발전을 마무리 하고 총 6개 지역의 지역 대표 각 9인이 본격적인 지역 대항전에 나선다.

지역 대표 선발전에서 개인 기량을 마음껏 발휘한 각 참가자들은 첫 지역 대항전인 멘토 선발전을 맞아 본격적으로 지역 대표의 명예를 걸고 더욱 치열한 서바이벌을 펼칠 예정이다.

이날 전파를 탈 ‘멘토 결정전’에서는 각 지역 동일 순위의 고등래퍼들 간 ‘싸이퍼(즉흥 랩) 배틀’을 통해 멘토 결정권을 가져간다. 원하는 지역 대표 고등래퍼들에게 선택받기 위한 멘토들의 치열한 신경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과연 6팀의 멘토 중 누가 어떤 지역의 멘토를 맡게 될 지 기대를 모은다.

특히 경인 동부 지역 최하민, 서울 강서 지역 양홍원, 서울 강동 지역 김선재 등 각 지역의 1위를 차지한 최강자들의 배틀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던 서울 강서 지역 대표 마크(NCT 마크)와 경인 서부 지역 대표 김동현(MC그리)도 래퍼로서 당당히 인정받겠다는 포부를 밝힌 만큼 어떤 실력을 보여줄 지도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무대를 본 멘토들은 “이런 무대를 보고 싶었다”, “이게 힙합이다”라는 말로 참가자들의 실력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

‘고등래퍼’ 제작진은 “멘토 선발전에서 지역 대항 싸이퍼를 통해 고등래퍼들이 제작진과 멘토의 기대와 예상을 뛰어 넘는 높은 수준의 무대를 펼쳤다. 아마추어라고 볼 수 없는 실력을 가감 없이 보여줘 멘토들의 극찬이 이어졌을 정도. 한층 더 성장한 고등래퍼들의 무대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국내 최초 고교 랩 대항전 Mnet ‘고등래퍼’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