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심소영 (사진=방송캡쳐)

라디오스타 심소영 (사진=방송캡쳐)


‘라디오스타’ 심소영이 엄친딸로 입증됐다.

22일 방송한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박창훈)는 ‘공부의 신’ 특집으로 서경석-김정훈-강성태-심소영이 출연했다.

심소영은 ‘무한도전-웨딩싱어즈’ 편에 신부역으로 출연한 주인공.

심소영은 ‘여자 하버드’로 불리는 미국 웰즐리 대학교에 17세의 최연소 나이로 입학한 재원이다.

심소영의 부모님 이력도 화제로 떠올랐다.

그의 아버지는 오리온스와 스포츠토토 사장을 역임, 초코파이의 슬로건인 ‘정’ 아이디어를 제안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1989년 당시 마케팅팀에서 일하던 아버지가 아이디어를 회사에 제안했다. 지금은 은퇴하셔서 가끔 신상품이 나오면 한박스 씩 집으로 온다”고 말했다.

80년대 초콜릿 광고에 등장했던 장국영 캐스팅도 아버지가 하셨다고.

심소영의 어머니는 대학 교수라고. 그는 “어머니가 저한테 기 선생님을 붙여주시고 공부 스트레스를 풀게 하기도 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