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안 (사진=임지안 SNS)

임지안 (사진=임지안 SNS)


가수 임지안이 자신의 여동생이 택시기사에게 살해당한 사건과 관련해 오보 수정을 부탁했다.

임지안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제야 밝혀지고 있는 진실. 내 동생을 만취여성으로 매도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술 먹고 택시타면 전부 만취인건가? 1차 기사 내용들 전부 내려주세요 제발”이라며 “저 앞도 보이지 않는 흙자밭을 살겠다고 뛰고 또 뛰었다니… 얼마나 무섭고 추웠니.. 피해자와 유가족을 두 번 죽이는 오보기사는 사라져야 합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임지안 씨의 여동생 살해사건은 지난 18일 오전 4시쯤 목포 대양동 공단 부지 공터에서 발생한 것으로, 경찰조사에 따르면 그는 택시기사 강모(56)씨에게 살해당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