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양수경 (사진=방송캡처)

불타는 청춘 양수경 (사진=방송캡처)


'불타는 청춘' 양수경이 화려한 외모 뒤의 외로움을 고백했다,

양수경은 지난 2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 새 멤버로 출연했다.

갖가지 식재료를 준비해온 그는 ‘집밥 대통령’다운 음식 솜씨를 뽐냈다.

류태준을 향한 애정 공세도 이어졌다. 발렌타인데이를 기념해 전 멤버들에게 전달한 초콜릿과 카드에 류태준에게만 준 카드에만 하트가 그려져 있었다. 양수경은 “류태준이 사극에 나올 때부터 챙겨봤다. 팬이다”라고 고백했다.

이날 양수경은 예능 복귀를 앞둔 두려움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그는 “2년 동안은 밥보다 술을 더 많이 마셨다. 힘든 시간이 있어서 갑작스런 이별이 여러 번 겹치다 보니 내가 나를 놓고 살았다”며 “술이 주는 따뜻함에 빠져 살았는데 이제는 친구한테 따뜻해지고 싶다”고 전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