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박선영 (사진=방송캡처)

컬투쇼 박선영 (사진=방송캡처)


‘컬투쇼’ 박선영이 중학생 시절 스포츠머리를 하고 다녔던 일화를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배우 박선영과 박혁권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박선영은 ‘학창시절 남자애들이 많이 따라다니지 않았나’라는 질문에 “남자애들이 따라다니고, 기다리고 했는데. 당시엔 그런 관심이 싫어서 스포츠로 머리를 밀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랬더니 잘생긴 남자애로 오해를 받았다”며 “머리를 짧게 밀고 나니까 여학생들이 남잔 줄 알고 많이 따라오고 그랬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한편 이날 ‘컬투쇼’에서 박선영이 박혁권의 첫 인상에 대해 언급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