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에릭남 / 사진=텐아시아 DB

에릭남 / 사진=텐아시아 DB

에릭남 / 사진=텐아시아 DB

가수 에릭남과 소속사 측의 오해가 풀렸다.

에릭남 소속사 측 관계자는 17일 오후 텐아시아에 “에릭남과 서로간의 오해가 있었는데, 이를 대화로 잘 풀었다”고 말했다.

앞서 에릭남은 지난 16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회사가 날 존중해주지 않는다. 이 글은 해킹이 아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

한편, 에릭남은 tvN ‘인생술집’ 새 MC로 합류,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