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

불륜설이 제기된 홍상수 감독, 김민희가 베를린 영화제에 동반 참석하면서 국내 여론이 들끓고 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67회 베를린 영화제에 참석했다.

이날 홍상수 감독 연출, 김민희 주연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공식 상영이 열렸다.

영화 상영 후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나란히 기자간담회에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스캔들 이후 8개월 만이다.

홍상수 감독은 "나는 김민희와 매우 가까운 사이"라며 두 사람의 관계를 우회적으로 인정하는 발언을 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 감독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에 대한 이야기로 "특별히 하나에 영감을 받아 영화를 만들지 않았다"라고 홍상수 감독은 설명했다.

홍상수 감독은 지난해 불륜설이 불거진 이후 부인 A씨와 이혼조정에 실패, 이혼 소송 중이다. 김민희는 불륜설 이후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

한편, 네티즌들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아니냐", "언젠가 지금 대가를 톡톡히 치를 것", "남이 하면 불륜, 내가 하면 사랑"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