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I:뷰] 양세종, 진짜 신인 맞죠?

참 생각이 깊은 배우다. 양세종(25)과의 인터뷰를 마치자 '집중', '감사', '행복' 이 세 단어가 머릿속에 남았다. 그리고 머지않아 이것이 모두 양세종의 미래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다.

양세종은 지난달 종영한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로 데뷔해, 현재 방송 중인 '사임당, 빛의 일기'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비추고 있다. 이제 갓 발을 뗀 신인이지만 연기파 배우들 사이에서 강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큰 호평을 받았다.

최근 서울 중림동 한국경제신문사 빌딩으로 찾아온 양세종의 첫인상은 풋풋한 대학생을 보는 듯했다. 하지만 입을 열자 나이답지 않은 성숙함이 풍겼다. 자신의 가치관과 소신이 뚜렷했고, 연기에 대한 열정도 남달랐다.

양세종은 "작품에 들어가면 연기 외의 모든 것을 차단한다"며 "휴대폰도 안 쓰고 친구들도 안 만난다"고 밝혔다.
[HEI:뷰] 양세종, 진짜 신인 맞죠?

연기 연습을 하고 촬영장에 갔다가 집에 와서 2~3시간 정도 쪽잠을 자는 것이 그의 일상이다. 자신을 그토록 혹독하게 다루는 이유는 시간이 지나고 돌아봤을 때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다.

혼자 있는 시간에 집중하기 때문에 작품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극한의 외로움을 느끼기도 한다. 그러다 촬영이 시작되고 카메라가 돌기 시작하면 머리부터 발끝까지 짜릿해짐을 느낀다. "감당해야 하는 것이 많지만 결국 행복해지려고 연기를 하죠."

'낭만닥터 김사부'에서는 한석규와, '사임당'에서는 이영애와 호흡을 맞췄다. 데뷔작부터 기라성 같은 대선배들과 함께하는 행운을 누리다 보니 일각에선 '낙하산 배우'가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도 나왔다.

하지만 양세종은 연기파 배우들 사이에서도 기죽지 않고 제 몫을 톡톡히 해내 잠재력 있는 신인임을 인정받았다.
[HEI:뷰] 양세종, 진짜 신인 맞죠?

그는 "한석규, 이영애 선배님을 뵙기 전까지는 연예인의 아우라를 믿지 않았는데 실제로 보니 어떤 기운이 느껴졌다. 왜 이분들이 대단하고 존경받는지 딱 보면 느껴진다"며 "정말 신기했고 옆에 있는 순간이 영광스러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영애 선배님만의 포근함이 있다. 정말 편하게 해주셔서 마음속으로 의지하며 촬영에 임했다"며 "연기할 때 누군가에게 의지한다는 것은 굉장히 감사한 일이다. 후반부로 갈수록 내가 이런 분과 함께하고 있었구나라고 새삼스레 느꼈다"고 털어놨다.

양세종은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낭만닥터 김사부'와 100% 사전 제작인 '사임당'까지 촬영을 끝낸 상태지만 아직까지 차기작이 없는 이유는 따로 있다. 오로지 한 작품에만 집중하고 그 작품을 최우선 과제로 삼자는 그의 신념 때문이었다.

"작품에 누가 되지 않아야 하기 때문에 최대한 열심히 해요. 그 후에 있을 일에 대해서 생각하지 않는 편이죠. 저는 큰 목표도 계획도 없어요. 지금 나에게 주어진 것을 잘 행하자는 게 제 모토죠. 안 바뀌었으면 좋겠는데 나중엔 제 가치관도 바뀌겠죠?"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