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과장’ / 사진제공=로고스필름

‘김과장’ / 사진제공=로고스필름

‘김과장’ / 사진제공=로고스필름

‘김과장’ 남궁민이 ‘사이다 어록’으로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선사한다.

남궁민은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최윤석)에서 비상한 두뇌와 돈에 대한 천부적인 감각 그리고 현란한 언변까지 갖춘 삥땅과 해먹기의 대가 김성룡 역으로 무결점 열연을 펼쳐내고 있다. 남궁민은 더 큰 삥땅을 노리고 들어온 TQ그룹에서 얼떨결에 의인으로 불려지면서, 삥땅 대신 도리어 사건사고를 해결해나가는 등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남궁민이 김성룡 과장으로 완벽 빙의, 매회 쏟아내는 김과장 표 대사들이 안방극장에 통쾌한 웃음과 잔잔한 여운을 안겨주고 있다. 현실 사회를 고스란히 반영한 생동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 속에서 위트 있는 박재범 작가의 필력과 남궁민의 탄탄한 연기력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다는 반응이다. 이와 관련 답답한 현실을 이겨내는 돌직구 발언으로 안방극장을 뒤흔들고 있는 김과장 표 ‘사이다 어록’을 살펴봤다.

◆ 부조리한 대한민국 사회에 대한 ‘강렬한 풍자’

“그땐 지금처럼 정부관리가 해먹어도 어영부영 덮고, 넘어가고 그런 게 없었어.”

“인간관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속성이 뭘까요? 노나먹는 관계. 대한민국의 변치 않는 트렌드가 뭘까요? 바로 삥땅이요. 삥땅! 대한민국 어디 한 군데 안 썩은 데가 없고, 안 허술한 데가 없잖아. 이 얼마나 좋은 세상이야. 해먹기 천국.”

“왜 그렇게 사신 거에요? 맨날 양심 같은 거만 찾다가 남들한테 뒤통수 다 맞고 지지리 궁상으로 사는 거, 나 안해. 그걸 내가 왜 해? 정말 독하게 살거야. 아버지 미워서라도 남들 상과안하고 정말 독하게 살거야.”

“옳다고 여겨지는 게 옳은 거지. 그게 세상이니까. 옳은 게 옳다고 살면 피곤하지. 나만 바보 되고.”

“택배사원들에게 관심이 없는 게 아니라, 인간 자체에 관심이 없는 거죠.”

◆ 팍팍한 현실에 대한 ‘용기백배 대항’으로 대리만족 선사!

“원칙과 자세가 바로 서야 돼. 구른 돈만 해먹는다. 그래야 쟤들도 신고를 못해. 게으르지 말고 성실해야 돼. 일찍 일어난 똥개가 따뜻한 똥을 먹는 거야.”

“근데요. 어따 대고 자꾸 반말이야. 이 새끼야!”

“매번 말씀드리지만 저는 뭘 어떻게 하려고 그런 게 아니라…아니 제가 미래에 일어날 일을 어떻게 알고.”

“남의 돈 해먹는 게 인생에 무슨 의미가 있겠어요?”

“무슨 서커스단 코끼리도 아니고 말입니다. 전 이사님 아래서 일을 하길 원합니다. 글러브니 코끼리니 그런 거 말고요. 저는 글러브 싫고요. 이사님 4번 타자고, 전 9번이면 좋겠습니다.”

◆ 불의에 맞서는 ‘돌직구 사이다’

“용기는 개뿔, 대한민국 기업은 꼼수 안 부리면 돈을 못 벌어요. 그리고 우리나라 사람들 말이야. 불합리한 사회구조가 어쩌니, 저쩌니 막 욕하면서도 내부고발자들한테 막 배신자 딱지 붙이고 막 욕하려고 그런다”

“경리부가 호구야? 네 현금자동지급기냐고? 아버지가 회장이면 개념을 지하주차장에 놓고 와도 돼? 아버지한테 이르려고? 내가 니 아버지면 회사 쪽팔려서 못 다녀.”

“부본부장님, 진상도 사람과 상황 봐가면서 부리세요. 알았죠?”

제작사 로고스필름 측은 “대한민국 현실을 고스란히 반영하면서도 풍자와 해학이 담겨있는 박재범 작가의 대사들이 시청자들에게 큰 공감을 얻고 있는 것 같다. ‘김과장’ 속 시원시원한 돌직구 사이다 대사들이 남궁민과 만나 막강한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셈”이라며 “우리 소시민들 삶의 애환과 힘듦, 그리고 이를 돌파해나가는 유쾌한 내용들이 어떻게 담겨질 지 앞으로도 ‘김과장’ 속 대사들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김과장’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